MacOSX에서 사용하기 편리한 텍스트편집기를 찾습니다.
사이드바에 뭔가를 추가하려고 이것저것 만지다가 정작 나의 사랑 Ubuntu의 링크가 하나도 없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Firefox 기네스 도전에 관련된 것도, Firefox 다운로드도, 웹인사이드도 있었지만..
정작 Ubuntu가 없다니..

그런데 찾아보니 쓸만한 배너가 없었습니다.
물론 스스로 제작하면 되긴 하지만 그건 저의 역량을 크게 벗어나는 일이었기에 열심히 찾기만 하다가 결국 그냥 Ubuntu 홈페이지에 있는 것을 긁어붙이기로 했습니다.
소스를 복사해서 조금 수정 좀 해보려고 텍스트 편집기를 열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습니다.
html 소스코드를 보면서 편집하기에는 좀 안어울리는 편집기이죠.
Windows로 치면 notepad도 아닌 wordpad를 보는 느낌?

오랜시간 Ubuntu의 gedit의 화려한 highlighting을 보다가 이런 시덥잖은 모습을 보니 갑자기 뭔가를 하고픈 마음이 확! 사라지면서 gedit 수준의 editor를 찾아나서게 되었습니다.
물론 gedit를 MacOSX에서 돌릴 수 있습니다. port도 있고, 직접 컴파일을 해도 됩니다.
그러나 분명 X11위에서 돌아갈터인데.. 그러면 gedit를 실행할 때마다 Dock에 X11도 같이 들어갑니다. 뭔가 지저분한 느낌.. 그런 건 싫었습니다.

그래서 찾아헤메었지만...
MacOSX에 맘에 쏙 드는 괜찮은 텍스트 편집기가 없었습니다.
notepad++가 혹시 MacOSX 버전을 만들지 않았을까 기대했지만 Windows만 지원하더군요.

괜찮은 편집기를 찾습니다.
텍스트 편집기는 돈을 주고 사기에는 활용을 안할 것이 분명하기에 (실제 작업에는 vim, emacs가 이건 정말 간단한 작업만을 위해 사용할 겁니다) Freeware로 된 무언가가 없을까요?



덧...
notepad++ 홈페이지 갔다가 예전에도 본 것 같지만 이상한 것을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저런 걸 판답니다.
말도 안된다고 생각되었지만

N++ shop in USA (cafepress)
N++ shop in USA (spreadshirt)
N++ shop in Europe (spreadshirt)

사실이었습니다. @.@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