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에서도 iCloud가 필요해
안드로이드를 쓰면서 다들 어떻게 사진을 관리하는지 모르겠지만 어느 순간부터 아이폰에 익숙해져버린건지 안드로이드 사진관리는 너무 힘이 들었다. 일단 usb로 연결하면 파일전송모드인지 사진전송모드인지를 선택할 수 있는데 사진전송모드로 해두어도 도무지 iPhoto라 그 사진들을 가져가 주지를 않았다. 그래서 내가 선택한 방법은 파일전송모드로 해두고 내가 일일이 사진을 옮기는 것이었다. 굉장히 불편했다. 그래서 어느새 나는 사진을 아주아주 가끔만 PC로 옮기게 되었다.

다음 클라우드?

그래서 문득 생각난 것이 다음 클라우드나 N드라이브를 사용하는 것이었다. 거기선 분명 자동올리기 기능이라는게 있었다. 근데 둘 다 써보니 iCloud처럼 정말 자동으로 사진을 올려주는 것이 아니라 앱에 들어가면 자동올리기라는 버튼이 노출되고 그 버튼을 눌러줘야 사진이 올라갔다. 그게 왜 이름이 "자동 올리기"인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두어번 눌러주는 것으로 사진들이 쭉 올라가주니 괜찮았다. 더구나 다음 클라우드는 내 모든 PC에서 동기화가 되고 있기때문에 올리기만 하면 iCloud 비슷한 수준이 되어서 괜찮아보였다. N드라이브는 자체적으로 포토앨범도 있고 분류도 괜찮고 하긴하지만 Windows만 sync를 지원해서 나같이 Ubuntu, Mac, Windows를 섞어쓰는 비주류에게는 맞지 않았다. 그래서 다음 클라우드를 사용하기로 결정! (물론 다음 클라우드를 사용하는데에도 단점은 있다. 사진을 찍은 시간이 아닌 사진을 업로드한 시간이 파일 생성시간이 된다. -_-; 그래서 사진 분류는 파일 이름을 보고 할 수밖에 없다.)

이렇게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기는 한데 역시나 문제는 사진을 PC에 넣기위해서는 내가 뭔가를 해야한다는 거였다. 그 약간의 귀찮음은 꽤나 큰거였다. 난 어느새 또 사진을 아주아주 가끔 올리고 있었다.


구글 플러스?

그때 문득 생각난 것이 바로 구글 플러스 instant upload 였다. 아이폰 쓰던 시절 들었던 바로는 "사진을 찍으면 바로 업로드해준다" 가 주요기능이라고 했다. 한번 써보려는데... 안드로이드 구글 플러스는 미국에서만 쓸 수 있단다. -_-; 맞다. 아이폰에서는 미국계정을 쓰고 있어서 이런걸 신경쓰지 못했다. 안드로이드 마켓은 미국계정따위 만들 수도 없고, 철저히 국가별 마켓에만 접근할 수 있기에 난 구글 플러스를 다운로드 받을 수 없었다. 물론 apk 파일을 구했다. 그래서 설치했다. 그러면서 새 세상을 만났다.

완전 iCloud 같았다. Wi-Fi만 사용할지 3G도 사용할지 결정하고 설정해두면 사진을 찍자마다 Uploading이 시작된다. 맞어. 안드로이드는 백그라운드에서 앱이 동작하니 이런게 충분히 가능할거다. 다음 클라우드건 N드라이브건 Dropbox건 왜 다들 이런 생각을 못했던걸까?

어쨌든 이렇게 올라간 사진은 바로바로 구글 플러스로 들어간다. -_-;; 잉?
그럼 구글 플러스에만 공유할 수 있는거야? 그렇다. 그럼 구글 플러스는 아직 API 공개가 안돼서 페이스북 보내기나 트위터 보내기가 없는데 구글 플러스에만 사진을 공유할 수 있겠네? 그렇다. 구글 플러스는 내 주위 사람 아무도 쓰지 않는데 올린 사진은 나만 볼 수 있겠네? 그렇다.


다 좋은데 이런 엄청난 사실을 마주할 수밖에 없었다. 사진을 자동으로 올려주면 뭐하나... 뭘 할수가 없는걸...

결국 구글 플러스는 그냥 한번 써보는 걸로 만족하고 다시 다음 클라우드로 돌아왔다.


부담스런 제안 시작

내가 할 수 있는 건 이제 그것뿐이었다. 자동으로 올리기만 개선된다면 완벽한 다음 클라우드에 "백그라운드 자동 올리기 기능"을 제안하는 것. 뭐 안되고 영 방법이 없는 건 아니긴 하지만 그래도 이 불편함만 해소된다면 정말 날아갈 것 같기에 분노의 제안질을 시작했다. 근데 이 작업은 몹시 부담스러웠다. 다음 클라우드 관계자들과 안면이 꽤나 있어서... 그게 참...
내 주위 사람들이 내가 개발중인 서비스에 제안을 해올 때 느낀 뭐 그런걸 느끼지 않았을까? 난 당장 다른 급한 일로 너무나 바쁠때 그렇게 나오면 너무 힘들었다. 해주고 싶은데 해줄 수 없어서... 어쨌든 제안은 했다. 기다릴 뿐.

 

역시 Dropbox

그젠가? N드라이브 앱을 업데이트하는데 백그라운드 자동업로드가 된단다! 헉! 내가 원했던 딱 그 기능!
하지만 역시 N드라이브는 Linux 싱크를 지원안해서 자동올리기해도 구글 플러스느낌이었다. '아... 여기도 되는구나' 정도?
게다가 실제로 업로드가 안된다. 버그인듯 싶다. -_-;

그날 또 다른 앱이 업데이트를 하면서 백그라운드 자동업로드를 지원한다고 했는데 바로바로 Dropbox다. Dropbox는 Linux, Mac, Windows 가리지 않고 sync를 해주기때문에 이것만 되면 내가 원하는 딱 그건데 라고 생각하면서 업데이트된 앱을 실행해봤다.

Dropbox 느낌의 친근한 그림 

Wi-Fi only로 선택하면 iCloud랑 같네?

첫 세팅때 모든 사진을 한번 올려준다.



처음으로 PC들 사이에 파일을 싱크를 제공해준 것도 Dropbox.
처음으로 안드로이드 사진을 PC로 싱크해준 것도 Dropbox.
역시 Dropbox가 내 가려운 부분을 긁어준다. (용량이 조금 문제인데.. 이건 나중에 다음 클라우드가 해결해주겠지)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