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댓글 시스템
문득... "놀러와"에서 완전 재미있는 이미지를 굳혀가고 있는 리쌍의 멤버라는 생각이 나서 그들의 노래가 듣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여기저기 찾아보는데... 역시... youtube 에 가장 많은 것들이 있더군요.
tvpot은 화질도 좋고, 참 좋은데... 인기 있는 것만 잔뜩 나와서... ㅎ

물론 리쌍 노래도 잘 들었지만 그것보다 밑에 있는 댓글 시스템이 눈에 번뜩 띄더군요.


손가락 모냥이 보이는데... 처음엔 뭐... 추천시스템이구나 했습니다.
첫 댓글은 한글로 '다이나믹 듀오는 맘에 안들어~ 저것들은 힙합가수가 아니라 댄스 가수같아~' 라는 내용이었는데..
'맘에 안들면 그냥 보지 말지.. 왜 괜히 보고서 욕을 하나~ 에이~ 보기싫어~' 생각하면서 왼쪽의 빨간 손가락을 눌렀습니다.

그랬더니... 엇!!!!!! 정말 댓글이 사라져버렸습니다.
정말 사라진 것은 아니고, 숨겨져 버렸습니다. show 를 클릭하면 다시 나타나죠. 그렇지만 보기 싫었는데 마침 잘 됐죠.
영원히 안보이게 되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댓글을 다는 사람들의 신상정보를 모두 확보해서 잘못된 것이 있으면 처벌하는 것으로 악플을 없애려고 하는데요. 이런 강력한 추천시스템을 도입한다면 신상정보 확보하는 것보다도 더 좋은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아직 유튜브의 댓글 시스템이 어떻게 되는지 완전히 파악하지는 못했지만 댓글 중 사람들에게 외면받는 마이너스(-) 점수를 받은 댓글은 기본보기가 숨겨진 상태로 나타난다면 악플이 일단은 보이지 않는채로 사람들에게 보여질 것이고, 일일이 보기(show)를 누르지 않는다면 악플은 계속 안보이는채로 있을 겁니다. 물론 악플로 보이더라도 사람들이 좋다고 점수를 올려주면 뭐.. 어쩔 수 없지만... 그래도 그건 많은 사람들이 공감한다는 것이니까 괜찮지 않을까요?

흠... 우리나라의 댓글 시스템을 보면 추천해서 상단에 보이도록 한다거나, 신고해서 완전 삭제가 되도록 하는 것은 있을 지 몰라도 많은 사람들에 의해 자연적으로 숨겨지게 되고, 외면당하게 되는 그런 시스템은 없는 것 같습니다.
악플은 분명 공감되기 보다는 눈쌀을 찌푸리게 만듭니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숨겨지게 되리라고 생각되는데...
그렇지 않을까요? 사람들의 양심을 너무 믿는 건가요?

전... 믿고 싶네요. 사람들의 양심에 맡겨도 자연스럽게 정화될 것이라고...


 
댓글
댓글쓰기 폼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